본문 바로가기
이민정보/독일 일상 생활

Eltern Abend

by wannabe_nomad Ready4us 2019. 3. 20.

독일에 왔는데 진유가 이제 학교 갈 나이가 되었다.

독일은 6세 9월에 학교에 들어가는데 ...


진유가 이제 독일에 온지 4달이 되었는데 올해 6세가 되어서 교육청에서 학교 입학서류가 왔다....


보통 학교는 집 근처의 학교에 배당이 된다...

우린 지금 집 근처의 학교인 Elis Shule 에 배당이 되었다...


그래서 안내문이 왔는데 부모를 위한 Eltern Abend 를 실시한다고 한다.


그냥 학교에 대한 소개 및 학교 생활이 어떻게 되는지 설명해 주는 것이다.



우선 처음에 도착하면 학교에서 어떤 활동을 하는지

첫주엔 어떻게 활동하게 되는지 차분하게 알려준다.

그리고 질문을 받는데..

정말 부모들이 엄청나게 질문을 한다....


한국으로 보면 이런 것도 질문해 싶을 정도의 부분까지 질문을 한다.


이게 끝나면 .. 각 교실을 보게 된다.


대부분 수업을 하는 교실인데..

한국으로 보면 뭔가 수업을 하는 교실 같지 않고 뭔가 노는 곳 같은 느낌이 든다..


기구도 많고 아이들이 학교를 즐거워하게 만들어 두었다.


이 Eltern Abend를 하고 나면 보통 한달 뒤쯤 Shulanmeldung 을 하게 된다.


대부분 이런 날은 .. 커피와 쿠키를 제공한다..

그래서 그 날 가서 자연스럽게 커피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들으면 된다.


특히 안멜둥을 하러 가는 날 전에 Gesundheitsamt에 가서 아이에 대해서 건강검진 같은 서류를 만들어서 가야한다.


물른 6살이 되었다고 해서 다들 학교를 가지 않는다..

독어가 부족하다던가 하면 1년정도 유치원을 더 다니기도 한다....


외국에서 오면 더 그런 부분을 권유하는 것 같다...


진유는 이제 유치원을 다닌지 2달밖에 되지 않아서..  그렇게 권유를 받을 가능성이 큰데


이걸 학교에서 판단한다.


학교 주변의 유치원을 다니면 그 유치원을 방문하고 학교에서 판단하는 절차를 거친다...



'이민정보 > 독일 일상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lhelma 동물원  (0) 2019.04.16
Stuttgart의 일상  (0) 2019.03.25
Eltern Abend  (0) 2019.03.20
카니발 축제  (0) 2019.03.20
유치원 등록 및 준비물  (1) 2019.02.08
아이스 하키 배우기..  (0) 2019.01.3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