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민정보/독일 일상 생활

Gesundheitamt 방문하기.

진유가 이제 학교에 들어갈 때가 되었다.

독일은 9월이 입학시즌인데.. 그전에 많은 것들을 하게 된다.. 

Gesundheitamt에서는 건강검진? 같은건데 아이가 학교에 들어갈만큼 발달되었는지 보는지 확인하는 절차를 가진다.

우선 암트에서 연락이 오면 그 약속 날짜에 맞추어서 가면 된다. 

 

가면은 사무실이 2개가 있고 대기실이 있다. 

하나의 사무실에서는 기본적인 것을 테스트한다. 

청각/시력/아이 지각능력등을 테스트하고 몸무게.. 키등을 검증한다..

 

그리고 그 다음 사무실에서는 아이가 선을 따라서 잘 걷는지.. 

그리고 독일어 발음을 잘 하는지 등을 조사한다. ㄹ

아무래도 독일에 온지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보니...

진유가.. 발음이 그리 좋지 않고....

발음을 할 수 있는게 별로 없었다.

 

그래서 여기서 진유에게는 인터네셔날 반이 있는 학교를 가거나 아니면 프리스쿨에 들어갈 것을 권유하였다..

 

진유가 더 언어의 발달이 있는지 확인해보기 위해서 8월에 다시 한번 더 터민을 잡았다 

 

아직 진유가 많이 힘들겠지만 더 발전하고 잘 적응할 수 있길 아빠로서 바래본다...

'이민정보 > 독일 일상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aumLand 다녀오기  (0) 2019.05.03
독일에서 예방접종 맞기  (0) 2019.05.03
Gesundheitamt 방문하기.  (0) 2019.04.28
Wilhelma 동물원  (0) 2019.04.16
Stuttgart의 일상  (0) 2019.03.25
Eltern Abend  (0) 2019.03.20